{"autoplay":"true","autoplay_speed":"5000","speed":"1000","arrows":"true","dots":"true","rtl":"false"}
공존과 멸종
Coextinction
  • 국제환경영화부문
  • 멸종 저항
시놉시스 전 세계 뉴스를 장식했던 어미 범고래가 죽은 새끼를 17일간 데리고 다닌 사건 이후, 감독들은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73마리의 남부상주범고래가 멸종되지 않도록 원주민 지도자들, 과학자들과 함께 구조에 나선다. ⟨공존과 멸종⟩은 관객들을 태평양 북서부의 바다와 숲 깊숙이 데려가 공동 멸종의 과정을 보여준다. 생태계가 붕괴되고 원주민들이 수 세기 동안 차별을 겪고 그 어떤 곳보다 심하게 환경이 위협을 받고 있는 최전선에서 영화는 모두를 연결하는 복잡한 시스템을 확인한다. 그 어떤 종도 홀로 멸종하지 않는다.
감독
글로리아 판크라치, 엘레나 진 Gloria PANCRAZI, Elena JEAN
글로리아 판크라치는 캐나다의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으로 환경 및 원주민의 정의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엘레나 진은 희망, 독창성, 야생의 아름다움에 관한 이야기를 적극적으로 전달하며 멸종이 상호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보여 준다.
감독 글로리아 판크라치, 엘레나 진
제작국가 Canada
제작연도 2021
러닝타임 95min
장르 Documentary
프리미어
  • Asian Premiere
상영 시간표
상영본 제공처
이름Andrew LUBA
전화번호
emailandrew@coextinctionfilm.com